찌라뉴스

"강타오정연 2016년 11월부터 교제…우주안과 동시에 만났다”

1_2019080502185023fbcbcdedca73f5de165f231275477b.jpg

2_20190805021852e1766f85c590d85fb08f640bb20e255b.jpg

3_201908050218532cb0e7cb3fb992527bd396f10f71a812.jpg

4_2019080502185456189f428365796f86dcbab8698487cf.jpg

강타 오정연 인스타그램
방송인 오정연의 지인이 강타와 오정연의 인연이 시작된 시기를 공개했다.

3일 OSEN은 오정연 지인의 말을 빌려 “강타 씨와 오정연 씨는 지난 2016년 11월 6일 열린 강타의 콘서트 ‘보통의 날(Coming Home)-강타’에서 처음 만났다”고 보도했다.

방송인 오정연 인스타그램
앞서 오정연은 지난 2일 강타와 우주안의 열애설이 불거지자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강타의 바람기를 폭로했다.

우주안 인스타그램
이에 우주안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모자 쓴 분(오정연)이 들어와서 나에게 누구냐고 묻고 언제부터 만났냐고 다그쳤다. 그 당시 나에게는 충격과 공포였다. 그때는 4월이었고 나에게 작년까지 만난 사이라고 이야기했다. 현재 진행 중인 사이가 아닌 것 같아 둘이서 대화 잘 나누라고 자리를 조용히 내드린 기억이 있다”라며 “나도 트라우마로 남은 날이라 짧지만 모든 대화 내용을 정확히 기억한다. 나에게 따로 연락을 취하고 대화를 나눴다면 좋았을 것 같다고 생각한다. 제발 나에게 근거 없이 바람녀 프레임 씌우지 말아 달라”고 적었다.

강타가 ‘좋아요’누른 오정연 인스타그램 게시물
해당 매체에 따르면 오정연 지인은 두 여인이 만난 당시(2017년 4월)에도 강타와 오정연이 교제 중이라고 전했다. 오정연 지인은 “오정연 씨가 강타 씨와 정확하게 2016년 11월부터 교제를 시작했다”며 “거의 매일 만나며 진지한 만남을 이어가던 중 두 사람 사이에 문제가 불거진 건 정확히 2017년 4월이다. 그 날 강타 씨의 집에 우주안 씨가 있었다고 했고 오정연 씨가 상당한 충격을 받고 돌아왔다고 털어놨다. 그런 사건을 겪은 이후 오정연 씨는 많이 힘들어했다”고 밝혔다.

한편 오정연 지인에 따르면 강타는 자신의 팬들이나 이성의 질투를 살만한 행동을 하지 않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2017년 4월까지 오정연의 게시물에 좋아요를 누른 흔적들이 남아있었다.
강타오정연 강타오정연 · 2019-08-05 14:18 · 조회 7976
전체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