찌라뉴스

구하라·전 남친, 진술 엇갈려…경찰, 대질신문 방침

경찰이 걸그룹 카라 멤버 출신 구하라(27)씨와 전 남자친구 최종범(27)씨의 ‘쌍방 폭행 시비 및 사생활 동영상 협박 논란’ 사건과 관련, 조만간 두 사람을 대질신문하기로 했다. 앞서 이 사건을 수사하는 서울 강남경찰서는 구씨를 3차례, 최씨를 2차례 불러 조사했다.

이주민 서울지방경찰청장은 15일 기자간담회에서 "구씨와 최씨의 진술이 엇갈려 조만간 대질조사가 필요하다"며 "변호사를 통해 (대질조사) 일정을 조율하고 있다"고 말했다.





구하라씨(사진 왼쪽)씨와 구씨의 전 남자친구 최종범씨./ 뉴시스

구씨와 최씨는 서로 폭행한 혐의로 불구속 입건돼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A씨는 지난달 13일 오전 0시 30분쯤 서울 강남구 논현동의 한 빌라에서 말다툼 도중 구하라로부터 폭행당했다고 경찰에 신고했고, 구씨는 쌍방폭행을 주장했다.

이후 구씨는 지난달 27일 "폭행 사건이 벌어진 날 새벽 최씨가 ‘연예인 인생을 끝나게 해주겠다’고 한 이후 카카오톡을 통해 30초 분량의 사생활 동영상을 보내 협박했다"는 취지로 최씨를 강요·협박·성범죄처벌법 등 혐의로 추가 고소했다. 그러나 최씨 측은 "동영상은 구씨가 제안해 구씨가 촬영한 것이며, 최씨는 성관계 동영상을 유포한 사실도 없다"고 반박했다.

경찰은 지난 2일 최씨의 자택과 자동차, 최씨가 근무했던 미용실 등을 압수수색해 휴대전화와 이동식저장장치(USB) 등을 확보했다. 강남서는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에 휴대전화와 USB에 대해 디지털포렌식 복구를 의뢰해 지난 주에 결과를 받았다.

경찰은 최씨에게 영상 유포 협박 혐의를 조사하고, 구씨와 대질조사를 통해 당시 상황을 확인할 것으로 보인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10/15/2018101501961.html
전 남친 전 남친 · 2018-10-16 08:13 · 조회 21888 · 연예인
전체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