찌라뉴스

장자연 사건 현재까지 아는정보 정리 - 펌



정치계에 엄청난 유착관계가 형성되어 있을거 같습니다.
뿌리채 뽑기에는 이미 너무 깊숙히 거대하게 촘촘히 엮여있어서 사실상 적당선에서 떠맡고 짜르고 해서 끝날거같네요.

1. 소속사
- 장자연의 전 소속사 : 더컨텐츠엔터테인먼트
- 더컨텐츠엔터테인먼트 공동대표 : 김종승, 제이슨김, 김성훈
(공동대표 3명은 모두 동일인물..)
- 스타즈엔터테인먼트,올리브나인(합병)대표 : 김성훈 (더컨텐츠엔터테인먼트 전신)
※소속사 대표는 한사람이 이름을 바꿔가며 사용.

2. 자살한 여자연예인 4명
- 최진실 : 스타즈 소속
- 정다빈 : 스타즈 소속
- 유 니 : 올리브나인 소속
- 장자연 : 더컨텐츠 소속 (자살전 지인과의 휴대전화 통화로 소속사 대표가 '날 죽이려 한다'라고 말함)
※같은 소속사에서 4명의 여배우가 자살.

3. 유서 여부
- 장자연 리스트, 문헌은 자살전에 유출되었다.
- 최진실 유서 : 문자메세지
- 유니 유서 : 없음
- 정다빈 유서 : 인터넷 미니홈피
- 장자연 유서 : 없음, 자살전 예약했던 성형외과를 취소하고 일본으로 갈예정이였는데 사망.
※모두 자필 유서없이 자살했고 장자연 역시 유서가 아닌 법원용 제출자료였다.

4. 자살 장소
- 정다빈 : 남자친구집 화장실(술먹고 수건으로 목매 자살)
- 유니 : 집 문틀에 목매 자살
- 최진실 : 집 욕탕
- 장자연 : 집 계단
※모두 개인적인 공간.

추가 정보.
-김주혁 배우의 부검당시 위장에서 항히스타민 감기약 검출
10년전 의문사한 형사 위장에서도 항히스타민 감기약 검출.
(두 분 모두 강남경찰서 처리)

- 2008년 전 삼성전기 고문과의 35통의 통화내역이 있음에도 2009년 검찰, 경찰은 추가조사 및 소환하지 않음.

- 장자연의 휴대전화 3대, 컴퓨터, 통화내역 모두 수사기록에 첨부되지 않았고 첨부된것도 원본파일이 아님.

- 장자연의 집 압수수색 당시 침실만 확인 하였고 핸드백 조차 열어보지않고 핸드백옆에 있던 명함 뭉치도 확보하지 않고 57분만에 종료.

- 장자연의 사망전 통화내역 1년치를 보관하고 있던 검찰청 수사기록에서 삭제.

- 리스트, 술자리, 수사의혹 연관인물
전 삼성전기 고문
조선일보 사장
사장아들(TV조선 대표이사 전무)
스포츠조선 사장
광고업체 대표
CNN한국지사장
당시 대검찰청 차장
하이트 진로 회장
조선일보 기자출신 정치인
(장자연 어머니 기일에 술자리를 가진 사람들 :
광고업체 대표, 대표후배, TV조선 대표이사 전무)

수사 기간연장만 3번했고 이번달이 마지막임. ( 연장 신청은 한 상태)
유일한 증인인 윤지오씨는 10년간 13번의 증언을 했고 현재 최소한의 신변보호만 이루어지고 있음.
사진은 윤지오씨 검찰출석, 정준영 입국 당시 언론 차이.
장자연 장자연 · 2019-03-13 15:50 · 조회 29825
전체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