찌라뉴스

경찰, 명예훼손·모욕죄 혐의로 작가 등 10명 입건 9명 기소의견 송치 예정…중간유포자 1명은 고소 취하 나영석 PD와 배우 정유미 씨의 불륜설을 만들어내 유포한 방송작가 등이 무더기로 경찰에 덜미를 잡혔다.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혐의로 불륜설을 최초 작성한 방송작가 이모(30) 씨 등 3명과 이를 블로그나 인터넷 카페에 게시한 간호사 안모(26) 씨 등 6명을 입건했다고 12일 밝혔다. 경찰은 또 관련 기사에 욕설 댓글을 단 김모(39·무직) 씨를 모욕 혐의로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해 10월 14∼15일 허위 불륜설을 작성·유포해 나 PD와 정씨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모욕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17일 '나 PD와 배우 정유미가 불륜 관계'라는 '지라시'(사설 정보지)가 카카오톡을 중심으로 대량 유포됐다. 이틀 뒤 나 PD와 정씨는 불륜설이 허위 사실이라며 명예훼손 및 모욕죄로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경찰이 지라시 유포 경로를 추적한 결과 불륜설과 관련한 지라시는 두 가지 버전이 있었다. 1차 버전의 최초 작성자는 출판사에서 근무하는 프리랜서 작가 정모(29) 씨와 IT업체 회사원인 이모(32) 씨였다. 정 작가는 지난해 10월 15일 방송작가들로부터 들은 소문을 지인들에게 가십거리로 알리고자 대화형식으로 불륜설을 만들어 전송했다. 이를 몇 단계 거쳐 카카오톡으로 받은 회사원 이씨는 지라시 형태로 이를 재가공해 회사 동료들에게 전송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후 이 지라시는 약 50단계를 거쳐 기자들이 모인 카카오톡 오픈 채팅방에 전달되며 급속히 퍼져나갔다. 역시 찌라타치 에서 아닐 꺼라고 했는데, 역시 아니네...!! 나영석 피디가 절대로 그럴 사람이...
연예인 찌라헉 2019.02.12 Votes 0 Views 948
클럽 많이 다녀온 분들 아실 겁니다. 특히 강남,신사쪽 클럽이 엄청 심한데 갑질 장난 아닙니다. 클럽이 손님한테 갑질을 해요. 이태원이나 홍대는 그나마 덜한데 강남은 진짜 양아치들이 업소내고 양아치들이 술처먹는 그딴 문화 맞아요 거기는 MD부터 실장 사장까지 거진 반달 출신 건달 육수충 출신들이 각자 쩐주 모아서 업장내고 지 새끼들 직원으로 꽂는 구조라 그런 듯 합니다. 버닝썬 가드 갑질은 예전부터 유명했죠. 꽐라된 여자들 한테 가드들이 추근거린다는 이야기는 아주 많이 돌던 곳이고, 버닝썬 뿐 아니라, 아레나, 강남 메이드, 페이스 이런 곳도 가드들 갑질 장난 아닙니다. 업장 안에서 가드들이 손님 밀치고 어깨빵 때리는 건 부지기수고, 이거 따져봤자 그냥 끌려나갑니다. 아레나가 그 갑질의 정점인데 가드들이 얼마나 같이 구냐면 아레나 안가는 이유 1순위가 오직 가드들 때문일 겁니다. 입뺀이 말도 안되는 건 당연하고 거기 입뺀당하는 거? 얼굴 구리다고 입뺀 시키는 거 아닙니다. 오피셜로 대 놓고 모델 급 연애인 급 아니면, 남자는 테이블 잡아라 식이고 테이블 안 잡으면 입뺀시킨다가 맞습니다. 테이블 잡아도 문제인게 테이블 분위기 처지면 MD가 문자 보내서 테이블 분위기좀 올리라고 사장이 뭐라고 하라고 갈굽니다. 이게 무슨 우리가 돈 내고 지네 업장서 영업뛰러 온것도 아닌데 눈치 봐야해요. 게다가 강남 클럽은 업장 달라도 다 건너고 건너면 연결된 애들입니다. (파티팀들은 이 클럽 저클럽 다니면서 장사하기 때문에 어제는 옥타곤 메이드 팀이 오늘은 버닝썬 팀 직원 이딴식이 흔합니다) 더 ㅈ 같은 사실...
연예인 write.as 2019.02.01 Votes 1 Views 4036
손석희 안나경 불륜 밀회 김웅 협박 기자 고소 찌라시 경찰 손석희 협박 고소 수사 폭행 사건과 병합 JTBC(중앙일보 계열 방송국) 사장 손석희가 식당에서 기자를 폭행했다는 신고가 들어와, 경찰이 24일부터 수사를 시작했습니다. 손 대표이사는 부당한 취업 알선을 요구하는 기자에게 갈취당했다고 주장하며 반대로 기자를 고소해 양측의 주장이 엇갈리고 있습니다.  서울 마포 경찰서에 따르면 프리랜서 기자인 김웅(48)은 지난 10일 새벽 서울 마포구 상암동 음식점에서 손 대표로부터 폭행을 당했다고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김씨는 손 대표에게 주먹으로 얼굴을 두 번 맞았다며 전치 3주 진단서를 제출했습니다. 경찰은 손 대표에게 출두를 요구하고있는 상황입니다.  논란이 확산하자 김씨는 "2017년 4월 손 이사의 뺑소니 교통사고 의혹을 취재하자 이를 덮기 위해 (손 이사가)JTBC 일자리를 제안하며 회유·협박했다"고 주장하면서 모바일 메신저 ‘텔레그램’ 대화내용 11건을 공개했습니다. 당일 술자리도 손석희가 김웅을 회유하는 것이 목적이었다는 주장입니다. 그러나 손 대표는 "김씨가 부당한 취업 알선을 요청했지만 뜻대로 되지 않자 협박해서 독한 말을 했을 뿐이다"라고 반박. 손석희 JTBC 대표이사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프리랜서 기자 김모씨(49)가 공갈 미수 혐의로 손 대표와 함께 경찰 수사를 받게 됐습니다. 24일 프리랜서 기자 김모씨가 기자들에게 공개한 손석희 JTBC 사장과의 텔레그램 대화 내역. /김씨 제공 한편 손석희 안나경 불륜 밀회설이 대두되고 있는데요, 1989년생인 안나경은 뉴스룸 앵커가 되며 큰 이슈를 얻었는데 손석희가 직접 뽑은 사람이라고 합니다.  논쟁거리는 또 있습니다. 김웅이 협박했다는 뺑소니 건수는 지난 2017년 4월 주차장에서...
기타 손석희 2019.01.26 Votes 0 Views 9164
  jtbc 최순실 보도 이후 손석희 향한 가짜뉴스를 생산해 냈는데 저거 몇 년전부터 일베 같은 애들이 밀던 스토리 입니다. 제가 어디선가 읽어 보고는 어이가 없어 웃던 생각이 나네요 지금 네이버등 다양한 사이트에서 댓글로 공작중인 듯 한데 잊지 말아야 할 건 1.저쪽에서 무차별 의혹을 던져주면 2. 확실하지도 않는데 도덕적 결벽으로 몰아세우면서 객관적인 척 하다가 그나마 상식적이고 올바른 귀한 언론인을 잃을 수도 있다는 겁니다. ‘그런 친구가 비를 맞으면 우산을 갖다 주거나 여의치 않으면 같이 비라도 맞아야 한다’ 어떤 분의 말씀이 떠오르네요.   홍정도 <중앙> 대표 "미확인 사실도 가치 있는 정보" "확인되지 않은 사실도 가치 있는 정보다." 홍정도 중앙미디어네트워크 대표가 이른바 확인되지 않은 루머나 유언비어 관련 언론 보도에 발상의 전환을 주문했다. 아버지 홍석현 회장에 이어 지난해부터 중앙일보·jTBC 대표를 맡고 있는 홍정도(37) 대표는 21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중앙 미디어 컨퍼런스' 마지막 강연자로 무대에 섰다. 이날 행사는 중앙일보를 비롯한 종합 미디어 기업인 중앙미디어네트워크 50주년을 맞아 미디어의 미래를 고민하는 자리였다. 이른바 루머나 유언비어를 대하는 홍정도 대표의 자세는 조금 달랐다. <뉴욕타임스>와 같은 '혁신 보고서'를 1년 동안 준비했다는 홍 대표는 이날 '미래에도 살아남을 수 있는 언론사'의 조건 3가지를 제시했다. 홍 대표는 이날 "정보는 막을 수도 없고 막으면 죽는 것"이라면서 "(언론 윤리관에 따른) 기존 원칙에 거스르는 것이지만 확인되지 않은 사실도 가치 있는 정보"라고 강조했다. 홍 대표는 "원빈과 이나영이 사귄다는...
기타 손석희 2019.01.26 Votes 0 Views 10013
Ne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