찌라잡담

강간(強姦, 영어: rape)은 성폭력(sexual violence) 중 성폭행(性暴行 sexual assault)의 일종으로, 상대방의 동의 없이 억지로 성적 삽입행위를 하는 것을 말한다. 강간은 피해자에게 중대한 육체적, 정신적 고통을 주며, 오랜 시간이 지난 후에도 심각한 트라우마를 남길 수 있다. 강간죄는 전 세계적으로 성범죄 가운데 가장 무거운 중죄로서 국가 권력에 의한 처벌 대상이다. 물리적 폭력이나 구속 등의 신체적인 위협 외에도 협박과 같은 정신적 폭력을 사용하여 억지로 동의를 받아낸 경우, 상대방이 약물이나 알콜에 취하거나 미성년자나 장애인으로서 성교에 관한 정확한 판단이 가능하지 않은 상태를 이용하여 성교한 경우에도 강간으로 간주된다. 상대방이 연인이나 배우자라 하더라도 폭행 또는 협박으로 동의 없이 억지로 행한 성교는 강간에 속한다. 일정한 나이에 도달하지 않은 아동은 성교에 대해 이성적 판단을 내리기에 어리고 전적으로 보호받아야 한다고 여겨지기 때문에 전 세계 대부분의 나라에서 만 13세 미만의 아동(대체로 영미권은 16세~18세 미만, 유럽대륙은 14세~16세 미만)에 대한 성교는 무조건 강간으로 보고 있다.(의제강간)[1] 강간의 정의는 나라마다 그 문화에 따라 다르고, 강압에 의한 유사성교행위를 강제추행이 아닌 강간으로 볼 것인지의 여부와 부부강간죄를 인정할지의 여부가 갈리고 있다. 전통적으로는 남성의 성기를 여성의 성기에 삽입하는 것을 강간으로 보아왔으나, 1990년대 이후로는 성별의 구분 없이 가해자가 피해자에게 행한 모든 종류의 성적 삽입행위를 강간으로 보는 국가가 점점 늘어나고 있다. 미국 캘리포니아 주립대학교 산타크루즈 캠퍼스 강간예방교육센터의 통계에 따르면 전 세계적으로 신고가 접수된 강간 사례의 피해자 중 90~91%는 여성이며, 가해자의 대부분은 남성이다.  
sega 2018.12.27 Votes 0 Views 365
흐미사마 2018.12.26 Votes 0 Views 400
중국 공군 다이 쑤 소장(한국으로 치면 중장)은 지난 토요일 베이징에서 미-중관계와, 남중국해에 대한미해군의 중국에 대한 도전에 대해 논하는 회의에서 중국군의 남중국해 지배에 도전하기 위해 오는미해군 군함들을 격멸하여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다이 쑤 소장은 또한 대만을 침공하여, 경제성장을희생하는 한이 있더라도 정복하는걸 추천한다고 얘기했습니다. 이 발언은 12월 8일 중국 관영지 글로벌 타임즈에 게재 되었으며, 이 당시 벌어진 남중국해 관련 패널 토론에서 다이 쑤 소장은 이리말했다고 합니다. "난 이해가 안된다. 중국 해군 군함들은 뭘 그리 두려워하는가? 미국이 중국의 바다인 남중국해에 군함을 한번이라도 다시 더 보낸다면, 중국 군함이 2대 출동해야 된다. 하나는 미군 군함의 행동을 저지하고 하나는 미군 군함을 박살내고 격멸하는것이다." 중국은 현재 남중국해의 90%에 달하는 영역을 자국의 영해라고 주장하고 있으며,이는 필리핀, 말레이시아, 베트남, 브루네이 인도네시아가 주장하는 영해와 모두 겹치는 영역이라고 합니다. 중국은 해저바닥에다 모래를 퍼부어 인공섬들을 만들어내었고, 이에 레이더, 화기, 미사일, 군항, 대공미사일, 전투기 활주로등이배치 되어있는 상황입니다. 중국군은 현재 타국이 보내는 함선과 항공기들에 대해 진입 방해 및 제지를 하고 있으며,미군은 P-8A 포세이돈을 보내 남중국해에 깔려있는 대공미사일등에 대해 꾸준히 '항행의 자유'라는 미명하에 미국이 생각하기에 어느 국가에도 속하지 않는 국제적으로 공유하는 바다들에 대해 정찰중입니다. 미국은 영해에 대해 각국이 주권을 표현하는것이야 말로 당연한 이치라고 생각하지만서도, 어떻게 그 영해가 규정되는지에 대해서는이견이 있다고 입장을 밝혔습니다. 다이 쑤 소장은 또한 대만 문제에 대해서도 강경한 논조를 펼쳤습니다. 중국이 설령 경제성장을 못한다...
전전긍긍 2018.12.13 Votes 0 Views 318
빨갱이 2018.12.07 Votes -2 Views 630
New